티스토리 뷰

최근 결혼을 발표한 최지우의 남편 신상정보가 본인의 동의 없이 공개돼 논란을 빚고 있는 가운데, 이를 단독 보도한 디스패치를 향한 청와대 국민청원이 20만명을 돌파했습니다.

 


16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을 보면 지난달 26일 작성된 ‘디스패치 폐간을 요청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에는 현재 20만1000여명 이상이 동의했습니다. 



현재 연예 전문 온라인 대표매체인 디스패치의 폐간을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20만명의 동의를 받으면서 청와대가 관련 답변을 내놓아야 하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국민청원은 ‘30일간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으면 청와대와 정부의 관계자로부터 답변을 받을 수 있습니다. 


앞서 디스패치는 단독보도를 통해 최지우 남편, 나이, 직업, 개명 사실 등을 당사자의 의사와는 상관없이 공개했습니다. 최지우가 연예인이 아닌 남편의 입장을 배려해 모든 결혼일정및  결혼식을 극비리에  치른 만큼, 보도가 너무 지나쳤다는 대중의 지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날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은 “최지우 남편 분의 신상을 공개하지 않았던 것은 사업이나 다른 일들에 괜한 선인겹으로 서로에게 부담이 될 수도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최지우 씨와 남편 분은 현재 행복한 신혼생활을 보내고 있다. 더 이상 근거 없는 추측은 자제해주시길 정중하게 부탁 드린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지난달 26일 청와대 국민 청원게시판에 올라온 ‘디스패치 폐간을 요청합니다’라는 청원 동의 인원도 빠른 속도로 증가했습니다. 해당 국민청원 게시자는 “연예인도 사람입니다. 연예인도 보여주고 싶지 않은 부분이 있고 사생활이라는게 존재합니다. 공인이다 보니 국민들에게 밝혀야 할 부분도 있겠지만 그렇지 않은 부분도 있습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디스패치는 연예인들의 뒤를 몰래 쫓아다니고, 도촬하고, 루머를 생성하며 사생활을 침해합니다. 디스패치로 인해 연예계 언론에 굉장히 큰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허위 사실이 판명돼도 디스패치는 항상 그 어떤 사과와 피드백이 없었습니다. 폐간의 수순이 어렵다면 허위사실 유포를 강력히 제재해주길 바랍니다”고 게재했습니다. 

수많은 정보가 넘쳐나고 비슷한 정보들로 인해 남들과 다른 차별성을 가져야만 경쟁에서 살아남는 정보의 시대. 이런 생태계이다보니 언론매체들의 도가 넘는 취재는 그로 인해 상처 받는 사람들의 입장도 생각 해야 한다고 생각 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