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그룹 카라 출신인 구하라가 전 남자친구 최모 씨로부터 사생활 동영상 등으로 협박을 당했다며 경찰에 고소한 가운데 국민청원에는 '리벤지 포르노'의 근절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모아졌습니다.  


이날 한 청원인은 "리벤지포르노 징역이라고 네이버에 치면 제일 먼저 뜨는 기사가, '리벤지포르노 유포한 대학생 징역 6개월 집행유예' 한국에서 여성들이 점점 과격해지고 남자를 진짜 혐오하게 되는게  혐오 안할수가 없기 때문입니다."라고 설명하며 현재 실태를 비판하는 말을 전했습니다. 





이어 "리벤지포르노 라는 범죄가 세상에 나온지 몇십년이 지나는 시간 동안, 가해자들은 그 누구도 감옥가지 않았습니다."라고 솜방망이 처벌에 대해 지적했습니다.  


또 "피해자들은 '그러게 너가 조심했어야지' 라는 뻔하고 지겹고 역겨운 2차 가해와 공격들로 다시금 마음의 상처를 주게되고 아무도 피해자의 손을 들어주지 않는 상황으로  그 피해자들은 자신의 생을 포기 하는 경우가 허다하다고 말합니다. 유포를 해서 징역을 가는건 예방이 되지 않습니다. 지금 당장 동일 문제로 미디어를 장식한 구하라의 전 남자친구인 최종범을 본보기로 리벤지 포르노 찍고, 소지하고 협박한 모든 사실관계의 가해자들을 조사하고 다시는 그런일이 없도록 강력한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덧붙여 "더이상의 대한민국의 사회와 협의는 없습니다. 가벼운 징역,  벌금처벌 이모든걸 거부합니다. 찍었다가 지웠어도 징역및 거기에 합당한 무거운 처벌을 진행하라고 일침을 가했습니다.  


한편 이 청원글은 빠른 속도로 동의를 얻고 있습니다.  





정말 남자로서 부끄러운 일입니다. 치부를 감춰주질 못할망정 그런 약점을 이용해 자신의 이익을 챙기려는 파렴치한 행위는 그 근본 뿌리부터 뽑아 버려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대부분이 약자인 여성이 불리한 상황이므로 공공연히 행해지는것 같은데 이번 기회에 확실한 법령이 정해져서 강력한 처벌이 내려 질 수 있었으면 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